구글은 절대 알리지 않는 구글의 속사정

구글의 개인 정보 수집을 비난하는 동영상이 공개됐다. 구글이 보내는 초청장처럼 꾸며진 영상인데, 내용은 구글의 최근 행보가 개인 정보를 수집해 사업적으로 활용한다는 데 초점을 맞췄다.

미국 씨넷은 16일(현지시각) 미국의 유머 사이트 컬리지유머에서 제작된 '구글 블랙메일'이란 동영상을 소개했다. 유머 동영상이지만 내용은 신랄하다. 초점은 최근 구글이 사활을 건 구글플러스다.

구글플러스는 구글판 SNS다. 페이스북이나 왓츠앱 등 경쟁 SNS 등을 겨냥했다. 구글 지메일 계정 하나로 유튜브는 물론 영상 채팅, 문서 작성 등 자사 모든 서비스를 통합 관리하게 했다.

구글은 구글플러스가 사용자 경험 개선을 위한 것이라 주장한다. 계정 하나로 모든 구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므로 편의성을 강화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논란은 끊이지 않는다. 구글이 각 서비스에 걸쳐 산재한 개인 정보를 통합해 관리하는 것에 대한 우려다.

영상은 바로 이 부분을 겨냥했다. 최근 사생활 침해 논란을 빚는 페이스북 보다 구글이 잠재적으로 더 위험하단 주장이다. 페이스북에 각종 SNS를 합친 결과물이 바로 구글이란 소리다. 씨넷은 영상 속 블랙메일을 두고 "정직해서 현실적"이라고 평가했다.

영상 속 목소리는 친절하게 구글의 속내를 까발린다. "당신이 구글플러스에 가입한다면, 우리가 당신에 관해 알고 있는 모든 사적인 정보를 알릴 수 있다"라고 말이다. 구글로선 절대로 할 수 없는 이야기다.

그러나 우려가 현실이 된 사례는 있다. 구글은 이미 지난해 애플 웹브라우저인 사파리의 인터넷 접속 이력을 추적해 이용자 화면에 광고가 뜨게 했다는 혐의로 두 차례에 걸쳐 벌금을 물었다. 개인정보 보호 규정을 위반한 혐의다.

원문 : ZDNet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31217083024)

 

Post Author: TORTUGA

궁금하신 점은 새로 개편한 홈페이지의 QnA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http://www.hardcopyworld.com/gnuboard5/bbs/board.php?bo_table=qn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