킷캣 업데이트 카운트다운…LG전자 선봉

구글 안드로이드4.4 운영체제(OS) 킷캣이 내년 1분기경 본격적인 대중화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나라 LG전자가 가장 공격적으로 나섰다.

6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내년 초 업데이트를 목표로 킷캣 준비가 한창이다. G2와 G플렉스 등 현재 주력 스마트폰들이 우선 대상이다.

이 제품들의 OS는 안드로이드4.2 젤리빈이다. 킷캣을 제외한 최신 버전 4.3에 이르지 못했다. LG전자는 4.3은 건너뛰고 킷캣으로 직행할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안드로이드4.3보다 4.4 킷캣 업데이트에 더 중점을 두고 있다”며 “구글과 협력하면서 안드로이드 최적화 역량을 크게 강화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현재 유일한 킷캣 스마트폰 제조사다. 구글의 주문을 받아 제조, 지난달 출시한 넥서스5가 킷캣 스마트폰이다.

단순히 넥서스5를 만든 것뿐만 아니라 그 과정에서 구글과의 기술 협력을 견고히 했음이 주목된다.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LG전자의 다음 행보를 주목하는 이유다.

전문가들은 이르면 내년 1~2월, 늦어도 2분기 시작 전까지 LG전자가 킷캣 업데이트를 시작할 것으로 내다본다.

 

킷캣으로 대동단결

원문 : CNet (http://www.cnet.co.kr/view/30188)

 

Post Author: TORTUGA

궁금하신 점은 새로 개편한 홈페이지의 QnA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http://www.hardcopyworld.com/gnuboard5/bbs/board.php?bo_table=qn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