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모바일 광고 시장도 ‘냠냠’

19일(현지시각) 미국 씨넷은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의 보고서를 인용, 페이스북이 올해 미국을 포함한 세계 디지털, 모바일 광고 시장에서 2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디지털, 모바일 광고 시장에서 구글 다음으로 큰 경쟁력을 갖춘 업체다. 이마케터에 따르면 올해 페이스북이 거둬들인 광고 매출만 31억7천만달러(약 3조4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페이스북의 올해 미국 디지털 광고 시장 점유율은 7.4%다. 1위인 구글의 점유율 39.9%와는 격차가 있지만 MS(5.9%)나 야후(5.8%)는 가볍게 제쳤다. 지난해만 해도 페이스북은 MS, 야후보다 광고 매출이 적었다.

 



글로벌 디지털 광고 시장으로 보면 구글이 21.91%로 1위고 페이스북이 5.64% 점유율로 2위다. 3위인 야후의 매출은 2.87%에 불과했다. 점유율이 1% 이상 늘어난 곳은 페이스북이 유일하다.

이 회사가 압도적으로 성장한 부문은 모바일 광고다. 미국 모바일 광고 시장에서 매출 점유율이 지난해 9%에서 올해 16%로 7%포인트(p)나 뛰었다. 세계 모바일 시장에서도 점유일이 16.91%로 전년 대비 11.57%p 성장했다.

 

원문 : ZDNet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31220082028)

Post Author: TORTUGA

궁금하신 점은 새로 개편한 홈페이지의 QnA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http://www.hardcopyworld.com/gnuboard5/bbs/board.php?bo_table=qn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